경제/사회 이렇게 돌아갑니다.

새로운 유머사이트

http://hq1.kr 한큐!

많은방문 부탁드려용 

 

최순실 측, '태블릿PC 감정' 변희재 증인신청··· 법원, 기각 결정

G 뉴스거리 0 47

44ed8c52d1754dafce43d9d5794e82de_1484170945_0179.jpg

 

최순실씨(61) 측 변호인이 법정에서 검찰과 특검 등에 제출된 태블릿PC 소유자 감정을 요구해 왔던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(43)를 증인으로 신청했다. 그러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.

 

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형사합의22부(재판부 김세윤 부장판사)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(58)에 대한 2차 공판기일에서 최씨 측 변호인인 최광휴 변호사는 의견서를 통해 변희재 전 대표와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김모씨 등 9명을 증인으로 신청한다고 밝혔다.

 

재판부는 최씨 측이 의견서에 태블릿PC의 진정성을 입증하기 위해 태블릿PC 전문가인 변 전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한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.

 

또 최씨 측은 김모씨에 대해서는 이름을 공개할 수는 없으나 태블릿PC의 실제 소유자가 누구인지를 신문하기 위해 증인으로 신청했다.

 

그러나 재판부는 최씨 측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.

 

재판부는 태블릿PC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것이지, 최씨의 혐의와는 관련성이 적기 때문에 일단 검찰이 정 전 부속비서관에 대한 공판에서 태블릿PC의 소유주를 입증하는 것을 본 뒤 추후에 변 전 대표와 김씨에 대한 증인 신청을 수용할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.

 

변 전 대표는 검찰이 태블릿PC 소유자를 최순실씨로 판단한 데 대해 꾸준히 의문을 제기해왔다.

 

지난 10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(38)를 통해 최순실씨 소유 태블릿PC를 입수했다고 밝히자, 변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“태블릿PC가 탄핵의 본질이 아니라는 헛소리 집어치우고, 세 대 모두 법원에 제출 감정합시다”라며 “JTBC(가 검찰에 제출한) 것이나 장시호 게 가짜라면, 탄핵의 본질을 떠나 국가 내란 사태는 분명한 겁니다”라는 글을 올렸다.

 

친구들과 재미를 공유해보세요~

 

Comments